최종편집일2021-03-09 12:50:53

[상주] 환경살리미... 그린 청정도시 만들기 앞장서!

기사작성 : 2021.01.26 (화) 08:55:18

- 올해 3명 선발, 지난해 방치 가축분뇨 등 900여 건 적발 -

[환경관리과]상주시 환경살리미, 그린 청정도시 만들기 앞장서!(활동사진2).jpg

상주시(시장 강영석)는 다음 달부터 10개월간 환경오염 행위 감시 업무를 수행할 환경살리미’ 3명을 선정했다.

 

환경살리미는 하천변의 무분별한 경작으로 인한 가축분뇨·퇴비 방치 및 각종 오염행위로 인한 수질 악화 등 환경오염이 우려됨에 따라 상시 감시·계도를 위해 2016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환경살리미는 지난해 소하천 주변 쓰레기 수거 100여 건 및 방치된 가축분뇨·퇴비 800여 건을 감시·단속해 조치 명령 10건 및 고발 1건 등 처분을 했다. 특히 저수지 어류 폐사, 하천 기름유출 사고 등 8건의 수질 오염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방제 작업으로 하천 수질 보전에 크게 기여했다.

 

환경살리미 제도는 청년실업자·취약계층, 정규 교육기관의 환경 및 생태 관련 학과 전공자, 환경 보전 활동 경험자 등을 우선 채용해 고용이 불안정한 코로나 시대에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황인수 환경관리과장은 환경살리미의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상주시가 그린 청정 도시로 거듭나는 데 한몫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