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3-09 13:30:53

[상주] 버스승강장 탄소온열에어벤치 시범 설치

기사작성 : 2021.01.26 (화) 08:58:15

- 승객들 추위 녹일 수 있어 반응 좋아 -

[교통에너지과]앉으면 따뜻해지는 탄소온열에어벤치 설치1.jpg

상주시(시장 강영석)가 겨울철 대중교통(버스)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버스 승강장에 탄소발열에어벤치 전체 설치에 앞서, 도심 버스 승강장 3곳에 시범 설치해 운영에 나섰다.

 

설치 장소는 도심 리치마트, 상주메디컬센터, 상주경찰서 앞 등 3개소다. 탄소온열에어벤치는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벤치에 앉으면 바닥이 따뜻해 추위를 이길 수 있다. 바닥 온도가 36~38도를 유지하며 대기 온도에 따라 자동으로 작동된다. 가동 시간은 오전 6시부터 밤 11시까지다.

 

이들 승강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겨울철 추위 속에 시내버스를 기다리기가 쉽지 않았는데 벤치가 따뜻해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대중교통 이용자 중 고령자가 많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시는 시민의 반응이 좋은 점을 감안해 추가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시내버스 이용 편의와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우선적으로 이용자가 많은 승강장에 설치했다고 말했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