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3-09 13:09:19

[경북도청] 경북도, 동해연안 비브리오균 분포조사 실시

기사작성 : 2021.01.27 (수) 11:36:11

- 어패류 섭취로 인한 식중독 발생 사전 예방 -
- 비브리오패혈증균에 의한 피부감염 예방 -

 

경상북도청전경.jpg

경상북도에서는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비브리오균에 의한 식중독과 어패류 섭취 및 피부감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브리오패혈증 등 비브리오균 감염 예방을 위하여 올해 2~ 11월까지 동해연안 해하수 중의 비브리오균 분포 조사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업대상 지역은 포항, 경주, 영덕, 울진 등 동해안 4개 시군의 15개 지점이고, 비브리오균 오염도 검사 대상 검체는 해수, 기수(해수와 담수가 만나는 지점) 및 하수이며, 조사대상 병원성균은 콜레라균(V. cholerae), 패혈증균( V. vulnificus), 장염비브리오균(V. parahaemolyticus) 및 기회감염성 비브리오균(V. alginolyticus) 및 기타병원성 비브리오균 등이다.

 

지난해 포항, 경주, 영덕, 울진 등 동해안 4개 시군의 15개 지점에서 채취한 총 300건의 해수와 하수 중의 비브리오균 분포를 분석한 결과 총 122주의 비브리오균이 분리되었고(40.7%), 장염비브리오균 90(73.8%), 기회감염성 비브리오균 25(20.5%), 비유행성 콜레라균(V. cholerae non-O1) 2(1.6%), 패혈증균 2(1.6%) 및 기타 병원성 비브리오균 3(2.5%)이었다.

 

이들 병원성균 중 비브리오패혈증균은 어패류 섭취나 피부감염으로 인체에 감염되며 감염 시, 급성발열, 복통, 구토, 설사 등을 일으키고 간질환자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서는 다리의 발진, 부종, 물집 및 괴사성 병변 발생으로 생명까지 위협한다.

 

지난해 720일 포항 형산강 기수와 922일 포항 구내항에서 채취된 해수 시료에서 패혈증균이 각각 1주씩 분리되어,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에 대한 홍보를 실시한 바 있다. 그리고 2018, 2019년도에는 각각 1, 2020년도에 2명 등 총 4명의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하였다.(통계출처 : 질병관리청)

 

비브리오감염증의 예방을 위해서는 피부 상처가 있는 사람은 오염된 바닷물과 접촉을 피하며, 특히 어패류 섭취 시에는 85이상 가열 처리하거나, 흐르는 수돗물에 충분히 씻은 후 섭취하며, 또한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재사용 할 것을 권장한다.

 

백하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비브리오균에 의한 감염병 뿐 만 아니라 다양한 감염병 발생의 선제적 차단을 위하여, 연구원 자체 및 민관합동 감염병 감시망 운영을 더욱 강화하고, 감시망 운영 결과를 시민간병원 등과 신속하게 공유하며, 언론 및 SNS 등을 통한 주민 홍보를 적극적으로 실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