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2021-03-09 12:16:46

[기타] 대설ㆍ강풍 동반한 한파... 정부·지자체 비상

기사작성 : 2021.01.27 (수) 22:36:52

강풍동반한 대설 특보.jpg

대설과 강풍을 동반한 한파가 몰아칠 것이란 기상 예보에 정부와 지자체가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오후 8시를 기해 강풍대설풍랑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이는 28일과 29일 전국에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이상의 태풍급 강풍이 불고, 해상에서는 최고 10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며, 중부내륙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데에 따른 것이다.

 

행안부는 앞서 이날 오후 16개 중앙부처 및 17개 시도와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상위험 상황을 공유하고 시설물선박 안전관리, 제설 대책 등을 논의했다.

1b8aa4a6-1c41-4ecc-afa0-8534f75185c9.jpg

중앙대책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전국적으로 강풍과 풍랑, 대설, 한파가 복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보돼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고, 특히 높은 파도로 선박사고 위험이 크므로 어선 등 선박 출항통제와 대피 유도, 고정결박 등 안전조치를 철저히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또 전 장관은 임시선별검사소 등 코로나19 시설물과 옥외간판타워크레인 등 취약시설물 안전관리도 철저히 이행하고, 출퇴근 시간대 교통에 지장에 없도록 제설 장비자재 사전배치, 대중교통 증차와 배차간격 조정 등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28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서울도 280시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하고, 서울과 인접한 경기 북부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발령된 상태다.

 

시는 골목길과 급경사지 등 취약 도로에 제설제를 우선 살포하고, 많은 적설이 예상되는 지역에는 단계 상향도 검토할 계획이다.

 

28일 오전에는 출근 시간대 대중교통 집중배차 시간을 기존 오전 79시에서 30분 연장해 930분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대한연합방송 hk9044@hanmail.net

[대한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인물기사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